이번이 처음하는 영어인터뷰는 아니었다.


2년전인가 인턴쉽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무작정 상담하러 갔던 적이 있었다.


그때 상담하던 아저씨가 실력을 알아야한다며

영어인터뷰를 했는데

무척이나 어려웠다.

내가 하고자 하는 말들도 떠오르지 않거니와 입도 움직이지 않고

이상한 말을 계속 한 것 같다.


오늘도 그와 다르지 않지만

그래도 난이도 면에서 조금 낮았던 것 같다.

그때는 전공이랑 표현하기 어려운 질문들을 많이 들었는데


이번에는 일상대화같이 어땠냐 저땠냐 등등 을 물어봐서

대답은 잘~했으나 제대로 된 대답인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생각보다는 덜 떨렸던 것 같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노르웨이의 숲

2007.05.09 09:12

음.. 우리나라 제목으로는 "상실의 시대"


예전에 스쳐가며 본 기억으로 원제가 '노르웨이의 숲'이라고 본 기억이...


아무튼 유명한 소설이어서 언젠가 한 번 읽어보려했는데

마침 이번에 읽게 되었다.


참으로 서정적이라고나 할까?

그의 생활은 음악을 듣고 브랜디를 마시고 생각에 잠기고


생각보다 많은 분량이었지만 끝내 다 읽고 말았다.


과거를 회상하는데는 2가지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하나는 '그때 조금만 더 ~했으면'하고 과거에 하지 못한것에 대한 아쉬움.

또 하나는 '그때 그랬지' 하며 당시를 떠올려보는


난 나중에 얘기한 쪽이 훨씬 좋다.

이로인해 나도 내 어린시절 아름답던 시절을 한번 더 돌아보고

그때의 행복했던 일들로 마음이 풍성해지기도 했다.


물론 이 소설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그다지 밝지는 않지만

그것을 모티브로 더 좋은것을 생각하면 된게 아닌가?


친구의 죽음으로 부터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까지

그의 기억속에 남아있는 추억들을 조용하고 잔잔하게

그리고 생생하게 말해주는 소설이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아니, 이미 던져졌다.


가기로 한 그때부터 시작된 것이다.

그것이 이제야 구체화되고 실행 준비단계에 있는 것이다.


그렇게 마음을 먹고 준비시작까지 걸린게

1년이라는 시간이 걸렸고


앞으로 6개월 준비하여

13개월의 연수를 가게 될 것이다.


이제 시작을 위해 입학요청서를 오늘 보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예비군 훈련을 받으면서 문득 생각난 스토리가

브리즌 브레이크 시즌1에 나오는 스토리랑 비슷하게 매치가 되어

나름 재미있었다.


장면1.

스코필드가 은행을 털다 붙잡혀 감옥으로 오는장면

그때 그는 본인의 소지품을 잘 챙겨 놓는다.

죄수들이 모여있는 곳으로 간다.

-> 택시를 타고 부대앞에서서 복장검열을 받는다.

 가지고 있던 책도 보관함에 넣고 예비군이 몰려있는 곳으로 간다.


장면2.

탈출을 하기 위해 교도소 구석구석을 돌아다닌다.

->훈련을 하기 위해 부대 구석구석을 돌아다닌다.


장면3.

식사를 하기 위해 줄을 서서 밥을 탄다.

->점심을 먹기위해 줄을 서서 밥은 탄다.


뭐 등등 ㅋ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얼마만에 쓰는 독후감인가?

정식은 아니지만 정말 오랜만에 책을 읽고나서 평을 쓰게 되는 것 같다.


일단 그동안 몇번의 도전이 있음에도 굽히지 않던 삼국지를

이번 바쁜와중에도 틈틈히 읽어내려가 끝까지 읽게된데 의의를 둔다.


늘 십상시와 동탁 부분,

공명의 적벽대전

관우의 죽음.

이 세부분만 기억에 남고 중간전혀 몰랐다.

뭐 TV니 다른 것들에서도 많이 했으니 자연스레 알게되었지만


아무튼 쭉~ 읽어내려가면서

유비의 덕 보다는 조조의 능력에 감탄을 했다.

한나라 재건이라는 이름아래

유비 주위에 사람이 뭉치고

조조도 사람을 모으고


결록만 보았을때는 둘다 사마혈통에 망하고 말지만

당사자들로만 보았을때는

조조가 훨씬 권세도 영토도 군사도 경제도 막강했다.


유비는 주위의 인물중 관우는 정말 지조와 무예, 의리가 철철 넘치는 사람으로 나오지만

끝에가서는 그동안의 이름에 맞지 않는 행동도 몇가지 보이고..


아무튼 시선이 너무 한나라에 치중되어 있지않나?

대의명분이라는게 그렇게 중요한가?

혈통에 의해서만 이어지는 것에 반감이 들었다.


물론 조조도 그러하였지만

적어도 그는 자신의 능력으로 된 것같은 그런느낌?


오히려 조조에게 응원과 연민이 느껴졌다.

그렇게 가질만한 것을 다 갖게되면서도

왠지 불쌍한 마음이 들었다.


아무튼 전 10권을 읽어가며

큰 사상과 많은 사람들 많은 전쟁들 많은 책략들이 나옴에

배울것이 무척 많았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일하는 도중 찍힌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새로운 환경으로의 시작과

먼 미래의 일을 준비하는 것.


바쁘다. 그러나 즐겁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웨이브를 좀 넣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어제 받아서 보니. 헉. 무척크다. 마른편인 나에게... 메어보니 또한번 헉. 내 어깨를 넘어선다 ㅠ.ㅠ 아마 여자들에게는 비추. 남자들도 어느정도 등발이 없으면 비추.. 또 한가지 무게. 어제는 노트북을 안가져와서 그냥메고가는데도 책한권은 들어있는무게... 오늘 아침 파우치에 맥북넣어서 책한권(JDK 빨간책)넣고 아답터만 딱 넣었는데.. 허걱 무게가 장난이 아니네. 전철타고 오면서 허리 끊어지는줄 알았다는 .. 쿨럭. ==================================================================== 결론 내가 만약 180정도에 등발있고 운동도 할 겸 가지고 다닐 가방이라면 추천. ㅋㅋ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머리를 기르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99)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1)
Diary (907)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17)
난 그래 (118)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25)
Photo (113)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72,330
Today : 187 Yesterday : 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