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07.26

2005.07.26 17:08
오늘 예전 사는집 아줌마와 전화통화를했다.
일요일 저녁에 살던집에 갔더니 누군가 들어와 살고있는것을 확인하고
월요일 오후에 아저씨한테 문자를 남겼다.
계좌번호와 함께 돈이 마련되면 빨리 달라고

일하다가 전화온것도 몰랐다가 집에 갈때쯤인가 확인하고는
오늘 밥먹고 전화했더니 안받더라구
그래서 인터넷 서핑으로 전세금을 못받았을 때
대처법을 찾아봤다.
제일 좋은방법이 말로.
최종적으로 계약이 만료되었다 하더라도 집주인이 돈없으면
차압이들어가든 어찌하든 결국엔 돈은 집주인에게서 나오니
원만하게 해결하라는...
막말로 소송걸든 뭐하든 아무리 주인이 잘못을 하더라도
최종적으로 돈만 받으면 된다는게 아닌가?
아마 대부분이 재판까지 가지않고 합의 이전에 끝나기 때문에
집주인이 마음만먹으면 끝까지 버텨 최소한의 이자수입이라도 벌고
원금만 돌려주게 된다는.

이번역시 그렇다.
주인이 전세금을 전액 주지않아서 주택자금 대출이 모자란 금액만큼 더 들어가게 되었고 그만큼 이자와 원금도 늘어난 상태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주인은 내게 원금만 주게되고
실질적으로는 양쪽으로 피해를 입게되는 것은 세입자인 것이다.
또 이 이자까지 달라고 법정까지 가게되더라도 그동안의
정신적,물질적,시간적 피해까지 보상받게 되는가? 아닐것이다

아무튼, 좋게 말로 끝내자는 결론이 난 상태에서
전화가 왔다.
휴가갔다와서 다음달 5일에 준다는것이다.
내 생각은 '가기전에 주면 안되나?'
누가 들어와 사는데 며칠 더 버티겠다는 말인가?

원래 예정일은 8월 15일이었다.
3개월 뒤에 준다고 구두로 약속을 받은날이다.
마찬가지로 인터넷을 뒤졌다.
잔금이 있을경우에는 각서를 받는게 젤 좋다고
그때 그날도 써달랬더니 기분나빠서 못써주겠다고
나도 그날 짜증이나서 이사하는 날이고 해서 그냥 말만 듣고 왔는데

분명히 누군가 들어와서 사는데 언제부터 들어왔는지는 모르겠지만
왜 쓸데없이 미루는가?
아무튼 알았다고 하고 전화를 끊었다.

문자로 5일오전 10시로 예약을 해서 계좌번호를 적어서 전송했다.
그리고 생각다 못해 또 문자로 계좌번호와
집이 나간것 같은데 가능하면 빨리 달라는 내용을 보냈다.

그랬더니 조금 뒤에 다시 전화가 왔다.
문자가 기분나빴다고 하면서
새로 들어오긴했는데(언제 들어왔다고는 말하지 않음)
그쪽도 전세금을 못받고 나와서 일단 살고 있다고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제는 못믿겠음)
이번달 말쯤에 주려고 했는데 휴가도 있고해서 갔다와서 맞춰주려고 했다고(이말도 사실 믿지 못하겠음 - 줄거였으면 진작줄것이지)
그래서 내가 그랬다.
또 말에대해 오해를 하고 있는것 같다고(진짜 삐딱하게 받아들인다)
며칠전 살던집에 가봤더니 누가 살고 있더라
그래서 집이나간것 같으니 가능하면 빨리 보내달라라고 한것이고
이사람들이 전세금을 받았는지 못받았는지는 내가 모르는거 아니냐
이제 알았으니 됐다고 했더니.
그때 보내주기로 했는데 왜 문자를 또 보내냐고 하는것이다.
나도 그아줌마 목소리가 짜증이나서 빨리 끊고 싶어서
예약발송해놔서 그러니까 이제 그날 문자가 갈꺼라고 끊자고 했더니
젊은애들이 어쩌구저쩌구 하면서 먼저 전화를 끊어버렸다.

참내. 어이가 없어서
누구 잘잘못 따지고 싶은 생각 자체가 짜증나고
그아줌마랑 같이 사는 아저씨가 불쌍할 따름이다.

아유~~ 짜증나.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05.07.26

2005.07.26 17:07
기분이 별로였다.
수영장가려고 집에서 옷을 갈아입으면서 조금 풀린것같다.
종진이녀석은 조금 늦는다고 해서 먼저 왔다.

이런 가방을 준비하면서 보니 샴푸와 린스가 없다.
어제 그냥온것같기도 하고 뺀것 같기도 하고.. 기억이 없다.
아무튼 되는일이 없다.

수건이랑 수영복만 챙겨서 들어갔다.

오늘은 배영하는날.
늘하던대로 수영하고 걷고 음파 발차기를 하고 배영에 들어갔다.
처음에는 그냥 떠서 하나둘하나둘 느리긴 했지만 조금씩 가는듯 했다.
근데.. 팔을 들어서 꼬고 누워서 가는 순간부터
물을 코로먹기 시작했다. 입으로도 먹고
혼자서 쿨럭거리기만 하고
끝날때쯤 감이 조금 오는 것 같았는데...
다들 모여있었다. 나혼자서 구석에서 연습하고 있었던것이다.
부랴부랴 갔더만, 이상한 수영하고있지말고 빨리오랜다 ㅡㅡ

조금 감이잡힌것같으니 내일을 또 기약해야지
하하. 다음달 수강도 신청했다. (으`~ 아직도 비싸)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05.07.25 22:32

2005.07.25 22:32
벌써 이번주가 7월 마지막 주다.
수영을 배운지 1달이 다되어가네그랴
오늘 끝나고 얘기를 하는데
이대로 계속 갈 수도 있고
초급 신청이 많이 들어오면 다들 Level Up이 될 수도 있다고.
뭐. 이주 말이되어야 알 수 있다나?

난 반이 바뀌면 오전으로 바꿀 생각이다.
자칫하면 못다니게 될 것 같기고 하고...
이대로라면 한달은 더 버틸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

아~~ 몰라몰라.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블로그씨는 바다를 갈려 했는데 약속이 어긋나 할 일이 없어졌어요 3박 4일을 뭐하고 지내면 좋을까요? 좋은 아이디어를 들려주세요 event 하루는 푹~~~~ . 아주 푹~~~ 잔다. 둘째날, 그리고 누군가 깨워주면(가족이든 친구든) 뒤집는다. 만약 안깨워주면 그대로 있는다. 셋째날. 둘째날 누군가가 깨워줬다면 그대로 있는다. 만약 깨워준 사람이 없다면 스스로 뒤집는다. 이 얼마나 신선한 3박인가. 마지막날은 다음날 준비를 위해 일어나 씼고 일찍 잔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05.07.24 23:10

2005.07.24 17:06
아~ 피곤하네..
오늘은 창인집으로 놀러갔다.
오전에 일어나서 시원하게 샤워하고 나갔는데도 덥더만.

창인이네 도착하니 더덥더만 ㅋㅋ

조금 더웠지만 밥해먹기 귀찮아서 나가서 먹기로 했다.
영등포역에서 거리가 그리 멀지는 않은데
날이 더워서인지... ㅋㅋㅋ
아무튼 메밀국수 정식 맛있게 먹고 들어와서
계속 물수건으로 씻고 또 씻고
그러다 잠들었다 ㅋㅋ
STRUTS 세팅을 하다고 또 실패했다.
맨날 뭐하나를 빼먹어서인지...

뭐 조금 발전(?)은 있었던것 같다.
컴파일 할때 안되면 jdk안에 lib/ext 안에다 필요한 jar 파일 넣으면
될거라는...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를 창인으로부터 들었다. ㅋㅋ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얼굴본지가 너무 오래되어서 한번 모임을 가졌으면 하는데

날짜 : 10월 15일(셋째주 토요일)

장소 : 미정(원주 치악산 근처 또는 서해 부근)

예상 회비 : 2만원

산장등을 섭외해 보고 그때 한번 얼굴 보자구`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05.07.23

2005.07.23 16:54
토요일에 갑작스레 출근하라고 해서
아침에 적절한(?) 시간에 나가서 전철을 타고
운좋게도 자리에 앉았다.
옆으로 지나가는 3대의 직통을 보면서도 뿌듯해 했는데.
그런데...
구로 도착하더니 움직이지를 않는것이었다.
용산역 신호기 고장으로 정차한다고 했다.
한 1시간 가까이 기다렸더만 출발한다.
그러면서 기다린 차들이 많으니 천천히 운행한다고
겨우 도착해서 앉았더니 이게..
에어컨 가동을 하지 않는게 아닌가?
토요일에는 과반수 이상 출근해야 가동시켜준다나?
선풍기를 양쪽으로 돌려도 그 더운 바람은...

Struts+ Spring 등을 보고 준비만 하다가 12시지나서 밥먹으러 가길래 잠시 기다리다가 도망나왔다 ㅋㅋㅋ

사무실들어가니 1시 30분이었나? 다들 점심식사를 하고 있더군
나도 볶음밥을 시켜서 먹고나니 바로 시작되더군

이런저런 겪은 사례들을 물어보면서 궁금했던게 많이 풀리기도 했고
적절한 사례를 찾지 못해서 꼬인것도 있고..
그때 상황을 설명도 못하겠고, 기억도 잘안나고

아무튼 박상철주임과 나수동 주임이 3장까지 잘 끝냈고
8월 6일 내가 4장을 하기로 했다. ㅋㅋㅋ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05.07.23

2005.07.23 16:54
study중 쉬는시간이었나?
현정이가 신촌에서 얼굴이나 한번보자고 전화가 왔다.
이녀석 공무원 시험준비로 근 3년동안 잠수를 탄 녀석.

미정이랑 같이있다고해서 스터디 끝나면 7시쯤 출발할 거라고 했다.
끝나고 윤철이랑 같이 영등포로 온다고 거기서 보자고
요비랑 현주랑은 약속있다고 하고
간만에 희진이한테 전화했더만 안받고

짜슥들 역시 주말엔 바쁘당

현정이는 2차 시험이끝나고 발표가 11월쯤 난다고 했다
고생한 만큼 보상이 있기를
몇년을 공부했는데 잘 되겠지

미정이는 내년에 결혼한다고
오빠랑 준비가 잘 되어가는 듯 하다.

윤철이는 투잡을 하고 있고 많이 피곤한듯.
이녀석도 요새 회사문제로 무척 갈등을 하고 있는듯 하네.
이런 저런 제의가 많이 오는데...
뭐 워낙 잘하니까 잘 선택하겠지

한번 뭉치자는 얘기가 나와서
10월 셋째주 토요일. 원주 쯤에서 한번 할까(?)
장소는 아직 정하지는 않았지만 날짜는 그때쯤으로

난 올여름 휴가도 없고.
특별히 갈만한 데도 없고
애들 본지도 오래되었으니 한번 만나야지

근처에 승욱이도, 정수도,동욱이도,영기도 있는데..
토요일이나 한번 놀러가야겠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2005.07.22 22:35

2005.07.22 22:35
아~ 씨.
싸이를 접으려고 블로그를 살펴봤다.
다 좋은데 Diary는 daily로 적어야 한다는 약점(?)이 있는것이다.

바빠서 며칠 못쓰고 할때는 아쉽게도 그날이 아닌
며칠 뒤가 되는것이 아닌가?
이런...
다이어리는 싸이를 써야겠다. ㅋㅋ

그림용량도 2M가밖에 안되고...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지금은 1시48분

2005.07.22 01:49
눈이 감긴다. 하루종일 뭐했는지 기억을 더듬어가며 하나의 기록을 남기려 애를 쓰고 있다. 하루하루가 의미없이 지나가지 않길 바라며...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79)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0)
Diary (907)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10)
난 그래 (110)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22)
Photo (112)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53,447
Today : 106 Yesterday : 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