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옴니아 2를 96만원에 샀다. 

당시 아이폰의 출시가 계속 연기되면서 '다음달폰'이라며 언제 출시될 지 모르는 가운데

'전지전능'이라며 옴니아2를 광고해대기 시작했고 

'멜론 평생 무료'라는 말에 '80까지 쓰지 뭐' 하며 구매에 작은 영향을 끼쳤다.


당시 생각으로 월 5천원 = 년 6만원 => 15년사용 = 본전 이니까 손해보지는 않겠군 했다.


평생무료는 '멜론 프리 티켓 공동 프로모션'으로 매달 무료티켓을 발급받아 1달동안 멜론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인데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옴니아를 이를 위해 사용하고 있다.

사용하는 폰의 USIM을 옴니아에 끼우고 인증을 받은 뒤 다시 사용하는 폰에 끼면

인증을 받았으므로 1달동안은 폰에 상관없이 멜론을 이용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번 8월부터 바뀐다고 한다. 


멜론 사이트의 프리티켓관련 질문의 최종 수정일이 모두 2014.06.17일 이후가 되어버리면서 


아래 문구가 추가되었다.

멜론 프리티켓 공동프로모션은 휴대폰 1대당 1명의 고객만 이용 가능합니다.





아시아 경제 2013.05.14 11:40 

->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3051315071060299


로엔 관계자는 "6월 이후 멜론폰 평생무료 서비스가 중단되거나 변경된다는 소문은 사실과 다르다"라면서 "현재 서비스 폐지나 대체는 논의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지분매각과 관련해 정해진 것은 없으며, 멜론폰 서비스는 이와 별개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솔직히 억울하다.

삼성한테 눈탱이 맞아서 호갱인증한 결과물 옴레기의 가장 큰 위안은 멜론이었다.

매달 USIM을 교체해서 인증받아야하는 번거로움에도 듣고 싶은 음악을 쉽게 들을 수 있다는 것이었는데 이제는 버튼도 안눌러지고 충전도 제대로 되지 않는 옴니아를 보유만 해야된다는 것인가? 


이전 017에서 커플요금제 쓰던 사람들 어떻게 되었나 갑자기 궁금해지네...

그냥 쓰는거 계속 쓰면 안되냐 쫌.


---------------------------------

상상1. 10년 뒤 박물관에서

"여러분 2009년에 판매된 옴니아라는 전화입니다.

이것으로 멜론을 들려드리겠습니다." 하며 티켓을 받아 음악을 재생시켜주는 놀라운 전지전능을 보여준다.


상상2. 멜론의 DRM방식이 바뀌어 기존 옴니아에서는 음악재생이 불가능해지면서 옴니아에 설치하는 멜론앱 개발. 그러나 앱용량이 커서 설치 및 재생이 어려워지고  삼성과 멜론에 집단소송이 걸림. 평균나이 계산하여 해당 기간동안의 사용예상금액을 배상 또는 다른 형태의 프리티켓 프로모션제공


상상3. 옴니아를 해킹 및 튜닝하여 음원 재생서버로 사용

 이 해커들이 옴니아에서 스트리밍되는 음원을 다른기기에서 재생할 수 있는 오픈API로 제공하자 이것을 이용한 앱들이 개발되면서 멜론 사이트 트래픽 폭주. 헤비유저를 찾아 소송 그러나 멜론에 스트리밍 요청하는 단말기는 옴니아이므로 무죄판결.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한다면 한다

2014.06.12 07:35

나는 해야한다고 생각하면 한다
그것으로 인한 후폭풍이 얼마나 거셀 지
찻잔위의 폭풍일지 아니면 그저 나 혼자만 착각하고 있는건지 갸늠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역시나 뚜껑을 열어보니 참 별일 아니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뭔가 변하기를 바랬는데
계몽이 되기를 바랬는데
이들, 저들은 하던대로 나간다

그래도 지금 나는 좀 자유롭다
빡빡하고 피곤한 반복적이고
의미없는 날들을 지내다
이제는 조금은 여유를 찾았다

내 앞의 작은 봉오리 들을 하나 하나 넘어가고 있다



TistoryM에서 작성됨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고자질쟁이

2014.04.04 15:57
인사하러 갔더니 잠시 후에 보자고 하고
그래서 쪽지로 제대로 인사 못하고 간다고 남긴 뒤 교보문고에 볼일보러 가 있는데 이제 시간이 된다고 해서 다시 들어갔다.
어쩌구 저쩌구 하다가
후배들이나 업무관련해서 연락하면 도와주라고 얘기를 하길래 "그건 아닌것 같습니다"라고 딱 잘라 말했다.
그리고는 나왔는데 잠시후 모시던 부장에게서 전화가 왔다 무슨 얘기했냐며 그래서 그대로 이야기 했더니 덕담인데 네 하고 넘어가지 그랬냐고 한다 그래서 '네'하고 대답했다.
1:1로 이야기 한 것을 그새 쪼로록 얘기하다니 기분나빴다 이건가?
고자질쟁이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오늘이 만우절이자
회사의 창립기념일이란다.
거짓말같다 ㅋㅋ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누구나 삶의 방식이 있다.
나는 일상의 여유가 있는 삶을 원하고
누군가는 회사를 운영하는 자의 입장에서 자기에게 필요한 인재를 원한다


모두가 캐퍼를 늘려라라는 관점이
왜 나에게는 독재자처럼 느껴질까?

집에 일찍가서 내 생활을 하면 누군가가 얘기하는 캐퍼는 늘릴 수 없을 지 몰라도
회사 출근하는 게 악몽보다 싫지는 않겠지
(군대 꿈을 꿨는데 일어난 게 더 악몽 같다는 지인의 말)

마지막이라고 참는 나도 참...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지갑을 잃어 버렸다.

어디서 어떻게인지는 모르겠지만 잃어버린 것은 확실하다.

그 안에 있는 신용카드가 동인천에서 사용됐다는 문자가 왔으니까.

분실신고를 하고 은행에 다시 갔다.

전화로 했더라도 서면으로 다시 해야한다고 했다.

그런데 지갑을 잃어버렸다. 

내가 나임이 증명이 안된다.

나는 그대로인데 '증'이 없으면 내가 내가 아닌게 되는구나...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세상에 마음대로 되는게 어딨어?'라면

되는것이라도 내 마음대로 하겠어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나는 행복한가?'라는 물음에 바로 '그렇다'라고 대답할 수 있는 이는 많지 않으리 

왜냐면 자기가 얼마나 행복한 지 알지 못하니까 

현재 생활에 만족하지 못하는 습관 때문에 우리의 행복은 미래형이다. 


명언에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열심히 살라고 하지만 딱히 와 닿지는 않는다. 

대신. 늘 오늘이 행복하다는 것을 느끼는 연습을 한다면 작은 일 하나로도 충분히 행복해 질 수 있음을... 


감정을 참고 참고 참으면 감정에도 굳은살이 배겨 찔러도 피 한방울 안 날 정도가 될 수 있다.

언젠가부터 불의를 보고 참다보니 이제는 참게 되더라.

무표정한 얼굴로 일을 하다보니 언제부터 웃으면서 일을 못하겠더라.

웃는것도 어색해졌다. 


행복도 마찬가지다 어느 시점에 행복해지는 것이 아니라 

작은 일이 행복함을 무시하고 무시하면 큰 행복이 와도 무뎌진다. 


과거에도 행복했고 지금도 행복하고 앞으로도 행복 할 것을 알려면

오늘 지금 행복을 찾아 그 행복을 느끼는 감각을 유지하라. 

마음속으로라도 뭔가 좋은 것을 생각 해 낼 수 있기를 바라며.


(난 오늘 저녁 간만의 구름이 뭉게뭉게 펼쳐진 석양을 보면 '멋지다'라는 생각을 했다.

 그것이 하나의 작은 행복의 표현이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channeling.

이것을 어떻게 읽는가?

최근 내가 맡은 시스템의 이름이 위와 같다.

시스템에 접근하는 channel 역학을 한다고 해서 그렇게 지은 것 같은데...

여지껏 '채널링'으로 읽다가 '샤넬링'으로 부르는 순간 빵 터져버렸다.

느낌이 완전히 다른데 ㅋㅋㅋ 나... 명품 시스템 관리하는건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최민용
    2013.03.07 2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알면서왜올리고있어너만웃는거맞아^^
  2. 넌참머리가안돌아가니?^^
    2013.03.07 22: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ㅇㅇ그러니?

신입사원이 들어왔다
"할 줄 아는 언어가 뭐에요?" 라고 묻자
신입사원의 대답
.
.
.
.
.
.
.
.
.
.
"영어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632)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2)
Diary (918)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26)
난 그래 (123)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32)
Photo (113)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513,635
Today : 35 Yesterday :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