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가 끝나고 출근하는 길에는 새로운 대통령이 탄생한 후겠지.
앞으로 얼마나 바뀔지는 지켜봐야하겠지만 그래도 더 나빠지지 않을것이라는 기대를 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자전거는 놔두고...

2017.05.09 23:48
내 참...
자전거 보관소에 갔는데
자전거에 아무런 잠금장치가 없었다...
이런XX. 자전거는 놔두고 열쇄만 가져가다니...
뭐 그나마 다행이기는 하지만 왠지 씁쓸하네
자물쇄 2만원이었던 것 같은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과일팡팡 깸

2017.04.24 11:49
OK 캐시백에 게임이있어서 간만에 했는데
끝판 깸. 1등은 못하고


1등하면 5만원인데...
300등이니 10원 ㅡ.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우왕... 내 로또

2017.04.24 11:45
매주 5천원을 로또에 기부(?)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1만원을 주고 5000원과 로또, 그리고 로또작성종이(OMR카드인가)를 받았는데
지갑에 5000원만 넣고로또와 로또작성종이를함께 쓰레기통에 버린 것 같음.

그리고 집에 와서 생각 남 ㅜ.ㅜ
이번에 일등이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내 오랜 맥북

2017.04.16 23:59
2006년 빡세게 SI프로젝트를 하고 나와서 산 하얀 맥북.
겨우 2017년인데...
맥에서는 안드로이드 스튜디오 제원이 안된데 ㅜ.ㅜ
이클립스만 가능하고
윈도우를 깔아 설치를 했는데
버추얼머신도... 내 폰도 인식이 안되네

아... 새로 한대 사야하나
재성이 형처럼 기부 좀 받아 볼까? 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어린이집 못간 날

2017.03.29 00:39
솜이가 주말에 콧물이 줄줄 흐르더니
결국 노란 콧물로 바뀌고 기침도 좀 잦아졌다.
어쩔 수 없이 못보내고 병원에 다녀왔다고

한동안 감기가 안떨어져서 약만 몇 주에 걸쳐 먹었는데 다시 약을 타왔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열안 없고 놀게도 잘 논다는 거.

오늘 하루 집에서 쉬었으니 내일은 가서 잘 놀다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베이비 돌 이라고
디즈니 애니메이터스 컬렉션 어쩌구하는
디즈니 캐릭터 꼬마 인형이 있다.
겨울 왕국 엘사 부터 라푼젤, 모아나까지

라푼젤이 사고 싶었으나 머리가 너무 길어 관리가 힘들 것 같다며 벨을 주문했다고 하네...

완성도는 꽤 높다
(이마트 매장에서 같은 시리즈를 봤는데 이마가 너무 튀어나와 있어서 별루였다는)


근데 이상하게 인형이 좀 크다보니
고정방식이 좀 맘에 인든다.

철사 등으로
목, 발목을 감싼것도 그렇고
뒤통수에 고정핀이 박.혀 있다

빨리 봉인해제를 한 게 잘한 것 일수도

애가 가지고 노니 머리카락이 빠지는데
(넘어지고 끌고 하면서)
라푼젤이었으면 어땠을까?

벨 머리의 특징은 앞머리 애교머리다 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아이들 교육용 젓가락이 있다
엄지,검지,중지에 반지같이 손가락을 끼워 고정하는건데 딴때는 가지고 놀기만 하더니 오늘은 손가락 세 개를 제대로 꼈다고 했다.
마침 밥을 먹는데 '아아'하면서 달라길래
숟가락에 밥을 살짝 얹어 내밀었더니 젓가락으로 집어서 먹네?

신기해서 조금씩 조금씩 주다보니 내 밥이 많이 사라져 있었다

젓가락질 잘하면 밥도 많이 먹지 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안냐~~

2017.03.22 22:25
어린이집에 다니면서 말을 하나쎅 배우나 보다

첫날에는 '네'를 배워와서 대답을 어찌나 잘하던지
오늘은 집에 들어오는데 '안냐~~'라고 말하고는 휙 돌아서서 가는

잘 적응하고 있어서 조금 안심이 된다는 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트랜스포터 된 날

2017.03.09 22:54
그저께 미열이 있어 부라부랴 오늘 휴가를 썼는데 어제 괜찮아 짐.

그래서 오늘은 내가 솜이를 어린이집에 데려다 줬다
크게 붐비지는 않았고 도착해서 마스크 벗기고 인계를 했다.
돌아보는 척도 안하고 선생님(담임인지는 모름)을 따라 들어가 버렸다.

그 다음. 아내를 수영강좌에 데려다 주려고 차를 꺼내 옴.
작년 2월초에 샀는데 그동안 솜이랑 뒤에 타는라 오늘 처음 앞자리에 앉아 봄.
뒤에 매번 앉기 때문에 앞으로 바짝 땡겨놔서 뒤로 밀고 각도 맞추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데려다 주고 와서 영화 한 편 때리먼서 아이스크림 먹고 끝날 때쯤 아내가 왔다.

일요일도 아니었지만 짜장면을 끓여주고
좀 쉬고 있으니 솜이가 끝날 시간.

도착해서 조금 있으니 솜이가 담임선생님 손을 잡고 오는데 나를 별로 안 반가워하더군...
딴때는 팔을 벌리면 달려와 안기더니 흑흑.

집으로 데려오고
다시 빵을 사러 갔다오고

오늘은 하루종일 트랜스포터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71)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69)
Diary (906)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09)
난 그래 (107)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20)
Photo (112)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43,112
Today : 249 Yesterday : 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