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이사온 게 2014년인가? 이제 만 3년정도 되었군.

해바라기 수전을 종종 쓰는데 어느날 문득 쳐다보니... 상태가 안좋다.

근처 철물점에 갔더니 15만원이라고... 헉.(똑같이 생긴거였다)

해바라기 수전의 헤드만 바꾸면 될 것 같아서 열심히 뒤적거려서

겨~우 찾아낸게 9500원 짜리. ㅎㅎ

배송료 2500원이 별도였지만 이정도야 ㅋㅋ



일단 고무로 코팅 된 목장갑과 스패너를 준비

딱 헤더만 스패너로 돌리니 쉽게 빠지네

(주의 할 점 : 해바라기 헤더 안에 물이 차 있으므로 바로 아래서 작업하지 말고 비스듬히 작업해야 함.)​



떼어내고 보자 부식된 흔적이 장난이 아니다.

뒷면도 먼지가 좀 껴있네

새로운 해바라기 헤드 등장. 두둥~~~

설치시 무리하게 조이지 말라고 해서

모양 그대로 스패너 없이 돌림. 그냥 돌렸는데도 생각보다 꽉 조여줌.

부족하면 스패너로 조이려고 했었는데 필요가 없더군.


이렇게 15만원 지출할 것을 12000원에 해결 함

다음은 어딜 고쳐야 하나? 세면기를 뜯어 봐? 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날도 풀린 것 같아서 4시에 나가서
겨울용 타이어 다시 교체하고
(짝당 1만5천원 ㅜ.ㅜ)
세차를 하러 갔다.
오늘 따라 사람이 많아서 4대정도 기다렸다가 시작.
예비세척-> 습식폼건 -> 미트질 -> 세척 -> 말리기 -> 내부세차 -> 왁싱 -> 타이어 광택

세차를 마치고 짬뽕 한그릇 먹고 집에 오니...
10시 30분 ㅡ.ㅡ

이거 광 낸거 아까워서라도 내일 외출을 해야겠다.
열심히 광내고 있는 윤철이는 덤 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처음 혼자 놔두는거라 조금 불안했지만 엄마말로는 뒤도 안돌아보고 뛰어들어 갔다고

담임선생님과 통화를 했다는데
점심에 밥을 잘 안먹고 동그랑땡만 먹었다고

잘 놀았는데 옆에 아이가 울 때 옆에서 눈물은 흘리지 안고 우는 척 했다나?

낮잠 자는데 다른반에 아이가 크게 우는 바람에 깼다고

그리고는 3시가 다 되어 데리고 왔다고

내가 버스를 잘못타서 헤매다 집에오니 뭐 달라진 건 없는것 같다

그래도 하나는 배워 왔나보다
뭐 물어보면 "네"라고 한다 ㅎ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여긴 어디...

2017.03.03 19:02
퇴근 버스를 잘못 탔나보다 ㅜ.ㅜ

보통 잠에서 깨면 외곽순환도로에서 송내로 빠지는데...
오늘 잠에서 깨니 이상한 동네다.
아까 간석 오거리역. 좀 전에 백운역...
나 어디로 가고 있는거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어제 저녁 입학식을 하고
오늘부터 혼자서 어린이집생활 시작이다.

이녀석 아직 기저귀도 차고있고 말도 아빠밖에 못하는데(엄마한테도 아빠라고 함 ㅋ)

밥은 잘 먹을 지
울지나 않을 지
적응을 잘 하려나 모르겠네

물론 놀이방 같은데에서는
모르는 형 누나들 쫓아다니기도 하고
재미있어서 집에 안가려고도 하는데

어제 받아온 책가방을 혼자 메고 돌아다니며
재밌어했는데

잘 하겠지?

이렇게 열공 하려나? ㅋ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649)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2)
Diary (919)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26)
난 그래 (125)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45)
Photo (113)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518,844
Today : 11 Yesterday :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