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다 차를 빌리는 것인데 장기렌트는 논 외로 하고


단기로 차를 빌리는것으로 소카, 그린카 등의 카 쉐어링과, 롯데,아주, SK렌트카로 단기렌트카가 있다.


카 쉐어링의 장점은

1. 분,시간 단위로 빌릴 수 있다는 것이다.

   기본 30분에서 10분단위로 이용금액을 산정할 수 있으니 아~주 효율적으로 사용하면 저렴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2. 거리에 비례하게 이용금액을 낸다.

   시간별 빌리는 값 + 거리에 따른 이용료를 내게 되는데

   10Km운행을 하면 약 2000원정도, 100km 정도를 내면 약 2만원 정도로 가까운 거리를 다니면 이용료가 택시비 수준으로 저렴하다

3. 보험료가 포함되어 있다.

   면책금이 30만원이기는 하지만 보험이 들어져 있기 때문에 사고가 나도 조금은 안심할 수 있다. 물론 수리하는 동안 발생하는 휴차보상료는 내야한다.

4. 연료넣는 부담이 없다.

   일반 렌트카는 만땅을 채워 돌려주거나 해야하는데 차량에 비치된 결제카드로 기름값을 계산하면 된다. 만땅을 넣든 1만원, 2만원을 넣든 상관없다 이용료 안에 기름값이 포함되어 있다.

5. 종종 발행되는 쿠폰을 이용하면 더 저렴한 금액에 이용할 수 있다.

 ( 가끔이용하면 쿠폰 거의 없더라는...)


카 쉐어링의 단점은

1. 수령, 반납이 지정되어 있다. 일반 렌트를 이용하는 경우 가져다주는 서비스가 있는데 카 쉐어링은 정해진 주차구역으로 가서 차를 가져와야 하기 때문에 이동하는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 나의 경우 버스타고 3정거장 되는 거리에 있는 곳을 자주 이용해서 왕복 버스비가 추가로 발생했다. 근처에 있으면 상관없음.

2. 청결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반납후에 별도로 청소하는 사람이 없다. 일반 렌트의 경우 최소한의 청소?는 하기때문에 이용할 때 더럽거나 하면 바꿔달라고 할 수도 있는데 일단 빌렸다면 클레임을 걸든 고객센터와 이야기 해 봐야한다. 이전에 한 번은 컵홀더에 쓰레기가 있었고 그것을 들쳐내자 곰팡이가 똭~ 물티슈로 좀 닦에내고 탔지만 찝집함은... 내 앞사람인지 그 앞앞사람인지 알 방법이 없다. 바닥에 흙이 묻어있거나 과자 부스러기 등... 앞사람이 그저 깨끗하게 써 주기를 바랄 수 밖에

3. 차량상태 보고가 애매하다.

 앱을 통해 사진으로 찍어서 보내게 되어있는데 안찍어도 탈 수 있다. 그러다 보니... 사고가 났을 때 덮어 쓸 수 있다.  일반렌트카의 경우 한바뀌 돌면서 서로 확인하면서 체크한다 어디에 흠집이 있는지

4. 5일 초과시 렌트가 안된다.

 애초에 목적이 짧게쓰는 사람들을 타겟으로 잡았기 때문이지만

 쏘카였나? 그린카였나? 1주일이상 안된다. 연휴라서 빌리려고 했더니... 안되더군.


그 외 특징은

하루씩 빌리면 일반렌트와 카쉐어링이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일반렌트는 보험을 선택할 수 있다.

아주 긍정적으로 사고가 안난다고 가정을 하면 딱 렌트비만 내면 되지만

하루씩 보험을 들게되면 이용요금과 별도로 보험료가 나간다

3일 * 1만원, 3일 * 5만원 이런식으로

대신 보험을 든 상태에서 사고가 나면 면책이 되어 훨씬 안심이기는 한데

사고가 안나고 반납할때면 생돈나가는 느낌이다.


잠깐 빌려탈 생각으로 렌트를 했는데... 하다보니 생각보다 많이 나가더라는...

아... 차.... 사야하나.. 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아가들에게는 그들만의 언어(말)이 있다.

그것을 우리들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서 못알아 듣는 것이고

또 그 말을 점점 사용지 않게되고 우리들이 쓰는 말을 따라하기 시작하면서

점점 잊어가다 결국 완전히 잊어버리게 되는 것 같다.


분명히 뭔가를 가리키며 또 나를 바라보면 말을 하는데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외제차 브랜드에서 자주하는 무이자 60개월 할부 프로모션이 있다.

속지 말아야 할 것은 선수금 30%라는 말을 나중에 한다는 것이다.


3천만원짜리 차를 산다고 하면

1천만원 선수금 내고 30개월이나 60개월동안 무이자로 2천만원 갚는 방식


첫달 1천만원 선수금 + 취등록 약 300 + 보험료 100

= 1400만원

2000만원/36개월 = 약 55만원

2000만원/60개월 = 약 34만원


그리고 중간에 차를 팔거나 해서 남은 할부를 갚으면 중도상환 수수료를 물어야 한다.

무이자가 무이자가 아니다. 무이자 약정이다.


무이자라는 말에 혹해서 전액을 60개월 무이자인줄 알았더니.. 아니었다.

물론 국산차들은 전액 무이자가 있기도 하다


아... 차값 너무 비싸당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소로스
    2016.04.09 00: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게 왜 함정인거죠 ? 말그대로 무이자 60개월 맞는거잖아요. 중도상환 수수료가 함정이라는 의미인가요
    • 2016.04.11 14: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무이자할부를 내세워 호객(?)을 한 뒤에
      선수율 30%를 내민다는 의미에서 함정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여유가 있는 분에게는 확실히 이득입니다.

      다만 저의경우 "응? 무이자? 그럼 한번 볼까?"해서 갔는데
      선수 1천만원 + 취등록 3백만원 기타 등등 해서 갑자기 목돈이 들어가게 되어서 속은 느낌이었다는 거죠
      무이자만 보고 들어가지 말고 무이자 안에는 30%의 선수금이 있다는 것을 알고 들어가라는 뜻에서 적어놓았습니다.
  2. 2016.04.11 10: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중도상환수수료만 함정이네요 무이자60개월 무조건하는게 이득
    • 2016.04.11 14: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무이자였는데 중도상환했더니... 수수료를 받더라구요...
      이해는 안되지만. 500만원정도 남은 시점에서 전액상환했더닌 1만오천원정도...
  3. 2016.07.04 02: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이자 맞잖아요. 당연하 선수금 없이 무이자 없어요
    30퍼 선수금 나쁘지 않은디
    • 2016.07.04 22: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여윳돈이 있으면 좋은조건입니다
      여유가 없을때는 낚이기 쉽다는거죠 ㅎ
      난 후자쪽이라
  4. ㅇㅇ
    2016.09.05 2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는척하다가 무식한거 들켰노 ㅋㅋ
    • 2016.09.05 23: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 아는 척이 아닌데??
      알고 쓰는것과 모르고 쓰는것의 차이
      30%선수금이 무이자 뒤에 숨은 함정이라는것
      그 30%가 얼마인지는 아는지... 쩝
  5. 음..
    2016.09.06 01: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세히보면 다 써있답니다 선수금...

    함정이 아니죠~
    • 2016.09.06 0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자세히 봐야 보인다는게 함정이라는 취지입니다
      선수금이라는 개념자체가 없던시절 깜짝 놀란거죠
      우와 무이자다 했는데 일단 삼분의 일은 내라고 하니 덜컥 계약금부터 보냈으면 난감한거죠
  6. 바보
    2016.11.27 0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기가 생각하고싶은대로 생각한거지 뭔 함정ㅋㅋ걍 바보인증
    • 2016.11.29 11: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당해보기 전엔 모르는 것.
      같은 상황이 닥치면 내 글이 기억나서 피해가게 됨.
      나처럼 실수하지 말라고 알겠냐?
  7. 바보인증
    2017.02.22 14: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가 바보인걸 ㅋㅋㅋㅋㅋㅋ 멍청 인증 ㅅㄱㅇ
    • 2017.02.22 14: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나같은 바보 또 나오지 말라고 쓴거라고
      이 바보야 쯧쯔...
  8. ㅎㅎ
    2017.04.08 1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선수금 30은 누구나 예상하는거예요 ㅎㅎ 선수금없이 60개월 무이자주는 국내차 없어요.
    • 2017.04.08 13: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전 몰랐어요...
      뭐 그래서 계약하고 나서 알게되고
      그래서 어쩔 수 없게 샀었죠
      갑자게 목돈이 나가서 한동안 힘들었었다는

      그 누구나가 모두는 아니기에
  9. 모래냐 ㅡㅡ
    2017.04.28 19: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봐요 어디서 어줍짢은 지식으로 헛소리를 하나요.

    선수금이 함정이되려면 무이자가 아니라 렌트에요.
    월 얼마로 어떤차를 탈수있다더라.
    근데 차값은 30%를 선수금으로 내는거더라.
    이 선수금은 돌려받는돈이 아니더라.
    즉 선수금 안내면 70을 낸다고 치면
    선수금을 냈기때문에 30이되더라 이런뜻입니다.

    60개월무이자에 선수금30%가 왜 함정입니까?
    어차피 내야될돈 내는건데.
    바보에요?
    • 2017.04.28 22: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할부는 총액을 할부개월로 알고있던
      전자제품 살때도 12개월이면 원금/12죠
      자동차도 당언히 그럴 줄 알았는데 계약하고 나서 선수금이 30%있다는 걸 알게돼서 천만원 목돈이 나간게 비단 나 혼자만 잘못이해했다?
      뭐 그럴 수 있다고 치고 나같은 사람이 또 없다고 보장할 수 있소?
      내가 몰라서 갑자기 목돈이 나갔으니 나처럼 생각하지 말라고 적어 놓은 거라고
  10. 글쓴이 감사
    2017.07.26 17: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몰랐어요 감사합니다.
    지들이 알면 다 아는건가 참나
    • 2017.07.26 17: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도움이 됐다니 뿌듯하네요 ㅎ
  11. 도움되었어요
    2017.08.24 1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저도 글 읽고 도움되었어요..
    돈..많은 사람들은 ..선수금??내지~그러겠지만..당장 목돈없는데..할부60 혹했다가...선수금내면...황당하긴하죠~ 그전에...파시는분이 안내해야하는게..맞는데...ㅠ_ㅠ 암튼..저도 이번에 차 바꾸려는데~ 선수금은 알고 가서 다행이네요~ 저에겐~도움이 되는 글이었어요~^^ 감사~
    • 2017.08.24 11: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차를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현금구매이고
      새차일 때는 어떻게든 혜택을 받아내는게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또 구매가 끝이 아니라... 유지가능도 판단해야하고
      지르기는 쉬운데 카푸어가 괜히나온 말이 아니더군요
      좋은차 구매하시길 바랍니다
  12. ㅋㅋㅋㅋ
    2017.10.20 10: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바보인증이네

    렌트카에서 선수금 30%가 함정이지
    무이자에서 선수금이 왜 함정이냐 ㅋㅋ
    • 2017.10.23 10: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글의 맥락을 좀 이해하기를 바라오
      처음 접하는 입장에서
      음.무이자? 하고 덥썩물지 말라는 주의 주는 것
      나는 아니니까 너는 바보라고 하는것은 글쎄...
      누구나 헛똑똑한 부분이 있으니
      너무 자신을 믿지 마시오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79)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0)
Diary (907)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10)
난 그래 (110)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22)
Photo (112)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53,447
Today : 106 Yesterday : 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