ㅎㅎㅎ 오랜만이다
늘 마이너스였는데



TistoryM에서 작성됨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나는 개발자다. 늘 마음속으로 다짐한다.

그리고 나의 목표는 '내가 만들고 싶은 프로그램을 만든다'이다.


안드로이드 어플개발하면서 넘을 수 없는 벽. 그것은 화면 디자인이었다.

처음 어플을 만들때 디자이너가 있었고 전달교육을 하면서 style가이드를 전수했다.

다행이도 모듈별로 디자인을 만들어서 약 20여개의 화면이 있었으나 만들어 둔 모듈을 잘 돌려 써가며 하나를 완성할 수 있었다.


그 뒤에 혼자 개발을 하려니 그 부분이 막힌다.

정말 얼토당토 안은 디자인이 꽤 있다 ㅎㅎ


갑자기 생각 난 아이디어 그냥두면 잊는다.

노트에 적어놔도 적혀있기만 할 뿐 다시 들추지 않는다.


결국 생각나면 뭐라도 시작을 해야 완성이 되기에 몇개 만들어서 올렸다.

다운받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이번에 만드는 것은 그래도 처음 했던 방법을 쓰고 싶었다.

디자이너를 구했고 오늘 첫 미팅을 했다.


디자이너는 화면에 필요한 이미지를 만들고

개발자는 화면에 필요한 기능을 만든다.

하지만 앱은 디자이너의 이미지를 적절히 배열을 해야하는 작업이 있다.

웹에서는 웹디자이너, 퍼블리셔가 담당을 하는데(없으면 혼자서 다 해야함)

앱에서도 그 중간단계가 필요했다.

장장 2시간 40여분의 미팅에서 결국 디자이너께서 스타일까지 잡아주는 걸로

대신 테마 및 스타일관련해서는 내가 가르쳐주기로 하고

1개의 앱에대한 착수금을 입금했다.

이제 중간미팅 때 중도금, 완료하면서 잔금을 치루면 앱 디자인이 끝난다.


과연... 이게 돈이 될까? 

하지만 만들고 싶은 것을 만들려면 필요한 한 발이다.

(누가 투자 좀~~~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임시공휴일이라 급하게 차를 Socar에서 빌렸다.

부천역근처라고 빌렸는데... 주차장 찾느라 20분 헤메고


잘 타고 내려가서 주차한 뒤 다음날은 다른차로 이동하고

올라오는 날 아침 짐을 챙기려고 어플의 리모콘으로 자동차문을 열었으나 반응없음...


한 5분쯤 계속 시도하다가 결국 사고접수로 상담원과 통화 시도.

그쪽에서 차량 키가 꽂혀있어 배터리가 방전된것 같다고 서비스 불러야한다고


왜? 키가 꽂혀있으면 안되는 건가? 지금까지 스마트 키만 썼나?

그럼 보닛이라도 열수 있으면 점퍼를 하겠다고 했는데

키가 꽂혀있어 문이 열리지 않는거라 그것도 안된다고 하네...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 상황이지만 어쨌거나 집에는 와야하니까 서비스를 불렀다.

간단히 문 열더니 시동 한 30분정도 걸어두라고


쩝. 

짐 싸는 동안 블랙박스, 네비게이션 모두 빼놓고

출발할 때까지 불안감에...


어떻게 키 꽂혀있다고 방전이 되는건지도 이해가 안가고

소카는 방전될 거 알면서도 안가르쳐주는것도 (알림정도는 할 수 있잖아)

또 키를 키박스에 묶어놔서 가지고 다니지도 못하게 하고


뭐 나의 건망증 때문이기도 하지만... 충분히 막을 수 있는 것들인데 

출장비 1만 8천원 ㅜㅜ( 아!. 당시 현금이 없어서 내가 내지는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Som]첫 피아노연주

2015/08/12 00:08

한달 앞으로 다가온 돌잔치를 대비하여 스튜디오 촬영에 나선 솜.

촬영중 피아노 연주를 펼치는데...

11개월차 아가의 피아노 연주를 감상하시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차를 어디에 주차했는지 기억하려는 나의 센스
(where did I park)



TistoryM에서 작성됨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QM3 사용후기.

2015/08/09 23:53

쏘카에서 QM3를 빌렸다. 하루동안 타 봤으니 시승기라고 할 수도 있으나

돈내고 탔으니 이용후기가 맞겠지? ㅋㅋ


이 차에 어울릴 만한 사람들은 싱글 또는 커플이다.

아이가 있는 세명이상은 비추 왜냐하면

일단 트렁크가 작다... 유모차를 가로로 눕혀서 넣는데 들어가기는 하는데 걸린다.

또 더 중요한 카시트 장착이 애매하다...

보통은 뒷자석 아래에 ISOFIX를 끼우는 곳이 있는데 이것은 국제표준이니 다 있는데 

덜 흔들리라고 머리 위쪽으로 고정시킬만한 고리가 없다. 아무리 찾아봐도 안보인다...

꼭꼭 숨겨놓은건지 없는건지 모르겠으나 난 못찾았다. 

그리고 뒷자석이 좀 꼿꼿했다. 카시트를 채우는데 ISOFIX에 끼웠는데 카시트각도랑 안맞는지 바닥에서 살짝 떳다...

뒷자석 각도조절이 안되니... 이동하는 내 카시트를 붙잡아야 했다.


뒷자석은 좁지는 않았다. 소형차보다는 넉넉했으니


운전석도 좁지는 않았는데

시트를 당기려고 보니... 오른쪽에 있어서 오른손으로 당겨야 했다.

나 왼손잡이 = 그래서 불편함.


사이드 브레이크를 내리려고 하는데 뭔가 각이 안맞는다...

그렇다 팔걸이(암레스트?)가 너무 많이 올라와있다.

결국 암레스트를 위로 올리고 사이드를 내리고 다시 암레스트 내리고

(이건 뭐... 사이드 브레이크는 채우지 말라는건가?)


암레스트가 내려오니 팔걸기도 편했고 바로 손에 기어봉이 딱 잡혔 거다.

그런데... 기어구분이 좀 애매했다. 파킹인지 후진인지 

백화점에서 집에 오려고 주차장에서 차를 뺀 뒤에 세워서 유모차를 실으려고 내리는데 차가 뒤로 움직인다(헉)

다행이 문만열고 한쪽다리만 나온상태라 재빠르게 다시 돌아 파킹으로 확.실.히 바꾼 뒤에

일을 처리했다.


변속도 좀... 가속은 꽤 뛰어난 것 같다.

기어가 금방금방 상단으로 바뀌어서 속도는 금방 올릴 수 있었는데

반면 속도가 낮을 때는 계속 울컥울컥댄다.

신호가 바뀌어서 거리를 두고 브레이크를 살짝살짝 밟는데

그럴 때마다 울컥거리면서 속도가 확 주는게... 이상했다.

다른차들은 그냥 밟으면 밟는대로 줄어드는 느낌이 났는데

속도를 확줄여주는 것은 좋다고 해도 울컥하는 느낌은... 영 아니었다.


결론은 놀러가는 짐이나 한두명이 타는거면 몰라도

유모차 실어야하면 비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아웅~ 야근 싫어.

2015/08/04 21:00

졸리다...

8월 들어 야근만 두 번째다...헉.

어제는 거의 앉아서 일만 하다보니 뒷주머니에 지갑이 엉덩이를 계속 눌러

우측 엉덩이에 멍이 들었다( 바람 좀 쐴 걸...)


오늘은 피곤했는지 송곳니에 입안쪽이 닿거나 씹힐 때도 있다.

(피곤할 때만 나타나는 증상이다)


빨리 집에가서 할 일들이 있는데


간단히 요기를 하고 오는 길에

지방에서 올라온 한 가족(아빠,엄마, 아들, 딸)이 길을 찾아 헤매는 모습을 봤다.

"맞나? 여 근처네" 하는 사투리에

딸과 아빠가 다정히 어마와 아들이 나란히 가는 모습을 보니 흐믓하더군 ㅎ


솜이 얼굴 보기가 힘들다 ㅠㅠ. 울 아내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헤어컷 2차시도

2015/07/31 09:58

수요일에 건물 화재로 대피하느라 다시 예약만 하고 집으로 돌아왔고

어제 다시 방문했다.

들어가는 순간 선풍기를 이리저리 옮기는 모습이 보였고

어제 나를 봐서 알아보는 직원이 있었다.


그런데....

오늘은 에어컨이 고장이 났다고 한다.

어제 화재의 영향인지... 쩝.

그래서 일찍 마감한다고(평소보다 한시간 정도 일찍 끝내는 것 같았다)


의자에 앉자 왼쪽 뒤통수. 약 45도쯤에 강력한 선풍기를 한대 똭~

'더우시죠?' 하며 응급조치로 물수건을 목에다 둘러 주는다

칼라를 안쪽으로 넣고 물수건을 끼워 넣으니 시원하기는 했는데 목이 조였다 ㅡㅡ;

거기에 또 망토(?)를 둘러다.


머리칼을 자르는데 뒤에서 바람이 부니 잘려나가는 머리칼이 흩날리고

보조 미용사는 스펀지로 내 얼굴을 계속 쓰다듬고

보통은 이마와 눈주위 볼따귀 정도만 털어주는데

입주위는 물론 인중 사이까지 털어주는 세심함(?) 손길이었다


다 자르고 머리를 감겨주는데 더우니 찬물로 하겠다고 해서 그러라고 했는데

차.가.웠.다. (역시 머리는 미온수나 미냉수)

쿨샴푸 쓴다고 했는데 감는동안 시원한 느낌을 못가졌다.

근데 다 감고 일어나 걸어서 자리로 오는데 화~~한 느낌이 머리에서 느껴졌다.


마지막으로 머리를 말리고 살짝 더 다듬어 준 다음

평소에 뭐 바르냐고 해서 아내가 내킬때 가끔 발라준다고 하니

그냥 에센스를 발라준다고 그러면서 덧붙인 한마다

'집에가서 바로자도 되도록'

집에 가면 샤워 한단 말이다~~~ 라고 외치고 싶었으나 머리 속에서만 외칠 뿐 이었다.


몇 달만에(지난달에 메르스로 쉬었더니) 어렵게 지붕수리를 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오늘 아침 모닝커피를 마시며 잠깐 얘기가 나왔는데


나중에 피씨방 차린다고 하기에

나는 앱으로 월 천만원씩 벌면 좋겠다 했다.


그리고 월 천이 매달 들어오면 어떻게 할까를 생각해봤다.


개발자와 디자이너를 고용해서 더 많은 앱을 만들어 수익을 내겠다 ㅎㅎㅎ

고용이 아니면 업체에 맡겨?

한 5~600만원 정도에 앱을 만들면 점점 앱으로 인한 수익이 더 커지겠지? 

아~ 행복하다 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보통 집담보 대출은 살 때 받는것인데
전세가 있는 상태에서 세입자가 나갈 때
전세금을 되돌려 주기 위한 용도로 대출을 받을 때 사용한다.
(세입자를 내보내고 자신이 들어가고자 할 때 쓴다)

한도나 조건은 주택담보대출과 동일하지만
전세금이 모두 나오는게 아니라 담보의 70%까지

세입자의 동의 및 퇴거 확인을 해야하는게 다르다.
또한 다른사람에게 세를 다시 주는 것은 안된다네

은행에서 취급을 자주하는 상품이 아니라고 하는데
왜지? 걍 다른 전세세입자금으로 돌리는건가?



TistoryM에서 작성됨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322)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39)
Diary (834)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47)
난 그래 (47)
속지말자 (3)
Project (34)
Poem (12)
Song (0)
Study (111)
Photo (105)
낙서장 (44)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62,608
Today : 101 Yesterday :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