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금요일부터 열이있다고 어린이집에서 알려왔다고 했다.  그래서 병원에 갔더니 목이 좀 부은 것 갵다고 해열제와 항생제처방을 해줘서 약을 받아 왔다고
토요일에 입안을 자꾸 만지기는 했지만 밥도 잘 먹고 잘 놀았다 . 일단 열이 있으니까 집밖으로 나가지는 않았다.
38도가 넘어 해열제를 먹이고 계속 기운이 없는듯 하면서 낮잠을 1시경에 잤다.
일어나서 처방받은 약이랑 해열제를 먹고 밥을 먹었다. 이마에 패치도 하고
열나는 것 외에는 평상시와 다름이 없었다.
목이 부어있는 것 같아 펀의점에서 애 먹는다고 하겐다즈를...샀다. 먹기는 잘 먹더군
그런데...
거실에서 잠이 들어 11시쯤 안방으로 옮겨서 뉘였는데 그때부터 울음이 시작됐다.
겨우 잠이드나 싶었는데 조금있다 또 울고
간만에 자지러지는 울음을 밤새터트렸는데 ....
7시쯤에 내 품에 안긴채로 잠이 들더니 그제서야 숙면을 취함.
일요일이지만 평소에 다니던병원이 10시부터 진료한다고 해서 갔는데 안열었고 부랴부랴 어린이병원을 찾아 갔다.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고 곧 진찰을 받을 수 있었다.
밤새 악을쓰며 울던 모습은 어달가고 평소에 활발한 모습으로 돌아다니니 참...
밤새 안떨어지던 열도 병원에선 똑 떨어져있고
의사선생께서는 입안이랑 손발을 보더니 원래 구내염은 목구멍 주변으로 염증이 나는데 입천장이랑 혀 등에 올라온게 있고 손은(여름에 좀 타서) 잘안보이지만 발에는 몇 군데 빨간 점들이 보이는게 수족구로 의심이 된다고 했다.
다행인것은 수포가 심하지 않고 밥먹는거나 노는데 문제가 없으면 집에서 푹 쉬기만 하면 된다고 바이러스 때문이라 특별한 처방은 없고 해열제로 열 나면 열만 낮추면 된다고
증상이 호전되는 것은 열이나서 해열제 먹아는 텀이 길어질꺼라고

다만 입안에 생긴 것들은 바를 수 있는 연고가 있다고
(근데 그 연고가 비급여로 가격은 2만5천원 ㅡ.ㅡ)

뜨거운거나 자극적인 것은 피하라고 해서
냉모빌 조금 먹고. 밥 조금 먹고 카스테라 조금 먹고 아이스크림 조금 먹고
망고와 녹차가 있었는데 다행이 녹차만 먹였다.
나중에 망고를 먹어보니 시큼한게 먹었으면 울었을 것 같다.

집에 가는 길에 마트에 들러 바나나를 사면서 시식도 했는데 갑자게 울음을 터트렸다.
나중에 집에서 바나나를 먹어보니 웬걸(?) 시큼하다...

다음주 어린이집 못간다고 연락하고 집에서 놀다 잠자리에 드는데....
낮잠을 늦게자서 그런지 쉽게 잠알 못자네

빨리 잠들고 어여 낫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오늘 처음으로 솜이가 친구의 이름을 불렀다.
얼마전 놀러 갔던 코코몽파크에서 찍안 사진을 보는데 친구 사진을 보며 리아라고 하는 것이다.
같은반도 아닌데 정확하게 발음을 하다니
가끔씩 깜짝 놀라게 하는 능력자

요즘 넘 졸려서... 더 못쓰고 잠에 ㅓㄷ탕ㅁ마차맡ㅌㅌㅇㅇㅇㅌㄴㄴㅇ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아니 딱 한 달 전이구만 밤 11시넘어서 상품광고 알람을 띄우더니
이번엔 새벽 1시 52분....
이거 어디 신고할 데 없나?

전자렌지 사는데 새벽에 알람이 필요한 지 의문이고
아거 어떻게 해지하는지 모르겠네
지워버릴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솜이 출산 전에 마지막으로 비긴어게인(Begin Again)을 보고

4년만인가...

한번 보러간다 간다 하면서도 처리할 일들이 있어서 쉬는 날마다 못가다가

맘먹고 첫상영하는걸로 봤다.


내용이야 뭐...

느낌은 '26년'을 봤을 때와 비슷했다.

택시 드라이버 관점에서는

의도 하지 않을 일에 휘말려 사건의 중심에 있다가 마지막에 정체성을 찾게 되는 이야기인데


배우들의 생활연기라고 해야하나 자연스럽고 친근한 장면들이 무척 좋았다.


영화를 보면서 몇 몇 장면에서는 울컥하면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는데

그 첫번쨰는 전남도청으로 처음 택시를 몰고 들어가는 장면이었다.

앞으로 닥치게 될 일들을 모른채 들어가는 사람들과 이미 내용을 어느정도 아는 관객

기자가 왔다면서 반겨주며 주먹밥을 나눠주는 모습...


정말 그 택시운전사가 아니었다면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그 날의 일이 깡패, 북한 등의 소행이고 군부대가 잘 막았다고 생각할 지 모르겠다.


촛불집회 때 나이 지긋한 분들도 많이 나온걸 보면

그 택시운전사 같은 분들이 여전히 많은 것 같아 다행이다.


정말 안타까운것은 날씨 좋은 5월.

광주는 제사가 유독 많다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우산

2017.08.23 10:40
비가 왔네
그쳤지만 혹시 몰라 손에 들고 나왔네
버스에 앉아 앞 그물망에 넣었네
 
잠이 들었네
깼네
내렸네

우산은???

이렇게 또 다시 우산을 사야만 하네
비가오면 사고 안오면 잃어버리고의 무한반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클럽맨은 다른 차와 다르게 문이 6짝이다.

앞문 2, 뒷문 2, 트렁크 2.

다른 트렁크와 다르게 위로 열리는 게 아니라 열고 닫히는 여닫이 방식이다.

컴포트 액세스 기능으로 발을 휙휙 저으면 트렁크가 열리는데 닫히지는 않는다

(내껀 엔트리 모델이라... 컴포트 액세스 기능이 없다 ㅠ.ㅠ)

세게 던지듯이 닫아야 잘 닫힌다. 조심스레 닫다가는 트렁크가 열렸다는 경고를 운전석에 앉았을 때 들을 수 있다.


키에서 3세대의 경우에는 세로로 길게 열림, 잠금, 트렁크 버튼이 있는데

꽉 끼는 바지를 입은날 운전석에 앉으려고 다리를 접자 트렁크가 열린다.

그렇다 버튼이 꾸욱~ 눌리면 열리는 것이다.


한번은 열린 줄 모르고 가다가 신호대기일 때 옆차가 알려줘서 부랴부랴 닫은 적도 있고

또 한번은 마트에서 트렁크에 짐을 놔두고 가면서 문을 잠근다는게 트렁크 버튼을 눌렀는지

느낌 상 '어? 안잠겼나?' 하는 느낌은 있었는데...

1시간 쯤 지나 전화가 왔다. 트렁크가 열려있다고... 헉..

부랴부랴 뛰어 갔더니 직원이 기다려줬다. 자기가 왔을 때 열려있었는데 없어진 거 없냐고

그래서 봤더니 없어진 것 없이 양쪽 문이 모두 열려있었다...


고마운 직원은 그대로 하던일 하러 감.


다 나의 실수이기는 하지만

특정상황에서 버튼이 잘 눌린다는 것과

열리기는 하지만 닫히지는 않는다는 것과

닫을 때 힘껏 닫아야 한다는 것.


클럽맨의 특징 중의 하나다.

(도망가는 범인을 트렁크 문을 열어 잡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상상을 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하..... 당췌 왜 그러는 걸까?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모르냐?


담배 꽁초, 담배갑 어떤 때는 소주병까지...

먹다 만 음료수는 왜 뒤 안장 사이에 끼워두는건데?


돌고돌아 니네 집으로 들어가버렷~!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Cinderella
많이들 알겠지만 본명은 Ella 엘라이다.
타고남은 재(Cinder) + 엘라(Ella)를 합쳐
Cinderella라고 부른것인다

그렇다면 신더 +엘라이기 때문에 신더엘라가 맞을텐데 우리는 cinde + rella 로 읽고 있다.

Cinder 신더 + Ella 엘라
Cinde 신데 + rella 렐라

이제서라도 (좀 어색하긴하지만) 신더엘라로 맞게 부르는게 좋지 않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아무리 좋은 상품이라도 23:22분은 아니잖아?

꿀머니인지 뭔지 만원단위로만 쓰게 하고...
게다가 유효기간도 얼마후엔 소멸된다고?

유일하게 기억하는 계좌번호라 자꾸쓰게 되는데... 곧 옮길꺼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집에 도착해서 밥먹고 일과를 정리하고
바람을 넣으려고 펌프를 가고 내려갔다

뒷바퀴 바람을 넣고 조이는데 바람 빠지는 소리가 들린다...

다시 넣었다. 잠그는데 또 바람 빠지는 소리가 난다

무시라는 것을 빼 보았다. 충분히 길고 끈적해서 아닌 것 같았는데도 계속 바람이 빠진다.
무시 끝에 손을 대면 안샌다....

한참을 씨름하다 땀도나고 짜증도 나고해서
자전거 포에 맡기기로 하고 올라갔다
한 30여분 바람을 넣고 또 넣고 한 것 같다.

다음날 자전거 포에 가보니 역시나 무시가 불량이라고 하네...
교체하는데 1000원, 무시 추가로 사는데 1000원.

추가로 내 자전거 잠금장치 풀고 하는게 아니라고 하네...
검은 마개만 풀고 넣으면 된다고 ㅡ.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71)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69)
Diary (906)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09)
난 그래 (107)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20)
Photo (112)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43,112
Today : 249 Yesterday : 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