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금요일부터 열이있다고 어린이집에서 알려왔다고 했다.  그래서 병원에 갔더니 목이 좀 부은 것 갵다고 해열제와 항생제처방을 해줘서 약을 받아 왔다고
토요일에 입안을 자꾸 만지기는 했지만 밥도 잘 먹고 잘 놀았다 . 일단 열이 있으니까 집밖으로 나가지는 않았다.
38도가 넘어 해열제를 먹이고 계속 기운이 없는듯 하면서 낮잠을 1시경에 잤다.
일어나서 처방받은 약이랑 해열제를 먹고 밥을 먹었다. 이마에 패치도 하고
열나는 것 외에는 평상시와 다름이 없었다.
목이 부어있는 것 같아 펀의점에서 애 먹는다고 하겐다즈를...샀다. 먹기는 잘 먹더군
그런데...
거실에서 잠이 들어 11시쯤 안방으로 옮겨서 뉘였는데 그때부터 울음이 시작됐다.
겨우 잠이드나 싶었는데 조금있다 또 울고
간만에 자지러지는 울음을 밤새터트렸는데 ....
7시쯤에 내 품에 안긴채로 잠이 들더니 그제서야 숙면을 취함.
일요일이지만 평소에 다니던병원이 10시부터 진료한다고 해서 갔는데 안열었고 부랴부랴 어린이병원을 찾아 갔다.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고 곧 진찰을 받을 수 있었다.
밤새 악을쓰며 울던 모습은 어달가고 평소에 활발한 모습으로 돌아다니니 참...
밤새 안떨어지던 열도 병원에선 똑 떨어져있고
의사선생께서는 입안이랑 손발을 보더니 원래 구내염은 목구멍 주변으로 염증이 나는데 입천장이랑 혀 등에 올라온게 있고 손은(여름에 좀 타서) 잘안보이지만 발에는 몇 군데 빨간 점들이 보이는게 수족구로 의심이 된다고 했다.
다행인것은 수포가 심하지 않고 밥먹는거나 노는데 문제가 없으면 집에서 푹 쉬기만 하면 된다고 바이러스 때문이라 특별한 처방은 없고 해열제로 열 나면 열만 낮추면 된다고
증상이 호전되는 것은 열이나서 해열제 먹아는 텀이 길어질꺼라고

다만 입안에 생긴 것들은 바를 수 있는 연고가 있다고
(근데 그 연고가 비급여로 가격은 2만5천원 ㅡ.ㅡ)

뜨거운거나 자극적인 것은 피하라고 해서
냉모빌 조금 먹고. 밥 조금 먹고 카스테라 조금 먹고 아이스크림 조금 먹고
망고와 녹차가 있었는데 다행이 녹차만 먹였다.
나중에 망고를 먹어보니 시큼한게 먹었으면 울었을 것 같다.

집에 가는 길에 마트에 들러 바나나를 사면서 시식도 했는데 갑자게 울음을 터트렸다.
나중에 집에서 바나나를 먹어보니 웬걸(?) 시큼하다...

다음주 어린이집 못간다고 연락하고 집에서 놀다 잠자리에 드는데....
낮잠을 늦게자서 그런지 쉽게 잠알 못자네

빨리 잠들고 어여 낫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62)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67)
Diary (905)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06)
난 그래 (105)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19)
Photo (112)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34,378
Today : 19 Yesterday : 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