팟케스트

그알싫.(그것은 알기 싫다) 270b 좋게된 개발자 : 버그를 지나치는 개발자는 없다 편 참고


네이버에서 노조를 만든 이야기다.

언젠가 노조가 필요하다고 했을 떄 누군가 그랬다.

IT는 노조 못만든다고.

네이버 다니는 사람들이 만들었다.

네이버 + 계열사


시작은 파리바게트에 노조가 생긴과정에 대한 에피소드가 있었다.

(265a 좋게된 제빵사 : 제국의 역습 편)

파리바게트의 길을 따라 정의당에 갔다가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에 합류하는 과정


또 이런저런 이유로 블라인드라는 앱에서 노조이야기를 얘기하기 시작했고

카카오톡 비공개 채팅방? 비실명 채팅방? 을 통해 구체화되어

결국 정의당을 찾아 같은 길을 가게되는 이야기다.

800명 정도가 모였었다고 (약 10%) 하니 해볼만 하지 않았겠는가


이전에 다니던 회사에 노조가 있었으면 좋겠다하여 만들어볼까 했으나

동참의지를 가진 사람이 4명이어서... 회사를 나오는 방법을 선택했었다.

블라인드를 활용했어면 아마도 그 기업에 노조가 생겼을 수도...


요지는

회사에서 내 이야기를 들어줄 조직이 노조이며

블라인드 같은데에서 이야기를 시작해 카톡 비공개대화방에서 동참할 사람들을 모아보고 도움을 얻을 노조연합을 찾아 교육을 받는 길이 가장 빠른 길이 아닌가 싶다.


노조가 궁금하다면 두 에피소드를 들어보면

저런 과정이면 노조를 만들 수도 있구나 하겠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649)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2)
Diary (919)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26)
난 그래 (125)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45)
Photo (113)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518,844
Today : 11 Yesterday :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