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귀 떼기

2017.05.25 00:02

어느덧 때가 왔다.

이제 기저귀 떼는 연습을 하고 있다.

며칠전부터 쉬. 쉬 라고 얘기를 한다.

초반에는 바로 데려가서 앉혀도 안싸더니

며칠 지나니까 이제는 제법 잘 싼다.

응~ 하며 응가도


지난 주말에는 오전에 1번, 오후에 1번. 큰거는 주말 내 안쌌다.

평소 수시로 갈며 큰거도 최소 하루에 1번은 처리하는데

주말 내 안싸니 변비걸리는 거 아닌가 하며 불안해했었는데

다행이 월요일에 쭉~~ 뽑아내더라는


또 처음에는 기저귀를 차고 있었는데 싸고 나서 쉬~ 라고 하고

그 다음에는 기저귀를 뺀 상태였는데 시작되고 나서 쉬~

그 다음에도 기저귀를 뺀 상태였는데 시작되자 울면서 쉬~ 하며 쫓아왔다.

큰 발전이다 ㅎ

이제는 마려우면 쉬라고 해서 앉히고 밖에서 기다린다.

끝났어? 라고 물어보면 응 또는 으응(아니)라고 대답을 한다.


어느새... 또 훌쩍 자라있구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79)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0)
Diary (907)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10)
난 그래 (110)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22)
Photo (112)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53,447
Today : 106 Yesterday : 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