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고 집에 문을 열고 들어오면 딸내미가 달려와서 까치발을 들고 문고리를 겨우 당겨 문을 열어주고 웃으며 반겨준다.(가끔은 시크하게 문만 열어주고 뒤골아 간다)

금요일 퇴근해서 들어가는데 웬일로 '안녕'이라는 말을 했다.(뭐 거의 비슷했다)

이제 조금씩 말을 하려나보다

매일 '지~', '응~' 알 수 없는 말을 하더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79)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0)
Diary (907)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10)
난 그래 (110)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22)
Photo (112)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53,546
Today : 205 Yesterday : 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