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날과 같이 일어나 밥먹고 수영하고

오후에 호이안 올드타운 가는 셔틀이 있어서

(2시간 전에는 예약해야 함) 미리 전화해서 예약하고

3시45분차라 로비로 갔더니 10여명의 사람들이 있었다.

밖에 승합차가 있어 타고 출발~


이곳은 오토바이가 많아서인지

1차선은 대부분 차가 가고 2차선으로는 오토바이가 주로 달린다.

경적도 삐삐 하는소리가 수시로 들린다.

조심하라는 의미인지 비켜달라는 의미인지


호이안에 도착하고 돌아가는 셔틀은 8시 20분 내려준곳으로 오라고


방향감각도 없고 그냥 무작정 사람들이 가는 방향으로 쫓아갔다.

시장입구였고 길 건너기도 쉽지 않았다.

눈치껏 차,오토바이 통행이 없을 때 후다닥.

일단 더우니까 뭐라도 마시려고 둘러봤으나 괜찮아보이는데는 안보이고

식당같은데 들어가서 망고스무디, 코코아 주스를 먹었다.

가격은 2500원~3000원정도


올드타운 입장료가 있다고 했는데

아까 출발지점 바로 길 건너편이 매표소였다.

티켓은 인당 6천원 정도이고 티켓안에 4개의 영역이 있다.


올드타운이 우리내 민속촌같이 표내고 들어가는게 아니라

인사동같이 오래된 건물같은게 있는 동네다.

그 중에서 몇몇 집이 표가 있어야 하는데 내가 들어간데는 대부분 중국사람들 집이었다.

표를 보여달라고 해서 보여주면 가위로 자른다. 4개의 영역중 1개만 잘림.

보여달라는 얘기 안한 집도 있음.


즉 몇몇 집 들어가서 볼 때 표 달라고 하는 경우가 있음.


그나마 올드타운은 차없는 거리라서 걷기는 비교적(?) 수월했다.

인력거(자전거)가 단체손님으로 떼지어서 계속 지나가서 피하느라 좀 귀찮았는데

여유 있는날에는 인력거가 중간중간 대기한다고 했다

이 날은 바쁘게 인력거가 쉬지않고 돌아다녔다. 쉬는 인력거를 못 봄.


이것저것 파는것도 많고 카페도 많다.

중간에 카페에서 간단히 망고스무디와 커피를 먹고


밤이 되자 사람들이 더 많아졌다.

다리를 건너가는데 배타고 사진찍으라면서 이곳저곳에서 호객을 했다.


저녁을 먹으려 찾다가 법먹는 사람이 많은 집을 들어갔다.

안전빵으로 볶음밥, 쌀국수 등을 시켰는데 아침에 먹은 쌀국수나 전날 저녁에 먹은거랑 별차이를 모르겠다.

옆테이블에서는 식사를 마치고 담배를 한대 피우고...


이때 걍 택시타고 왔어야 했는데

8시까지는 1시간 남아서 카페에서 또 시간을 때우다 셔틀을 타고 복귀.


불금이어서 그랬는지 사람도 많았고 인력거도 많이 지나다녀서 편히 구경하지는 못했다.

오래된 집들도 중국사람 집이라... 베트남 정취는 별로 느껴지지는 않았고

애가 많이 걷게되어 힘들어했다.

(즉. 업고 돌아다녔다는 뜻.)


복귀 1시간 전 들른 커피집에서 잠들어 돌아 오는 내내 뻗어버린 아이...

승합차도 만원이라 애를 눕히자... 내 자리가 없어 손바닥 만큼만 엉덩이를 붙이고 왔다는...


거리는 뭐 20여분정도니 견딜만 함.


애가 있으면 유모차가 있다면 모를까 5살배기에겐 좀 힘든 코스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649)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2)
Diary (919)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26)
난 그래 (125)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45)
Photo (113)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518,845
Today : 12 Yesterday :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