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의 휴식

2018.07.16 00:29
정~말 오랜만에 제대로 된 휴식(?)을 취했다.

토요일에 낮잠을 두시간 자는바람에
제 시간에 못잘 것 같아
씽씽이를 들고 휴대용 선풍기도 챙겨서 집앞으로 나왔다.

놀이터에서 몇바퀴 타고 근처 카페에 가서 음료하나 시켜먹고
다시 근처 도서관에 갔더니 10시에 불이 꺼져서
거기서 잠시 시간을 때우다 집으로 왔다.

잘 준비를 하고나니 12시.

잠이 들고 눈을 떠보니 거의 9시였다.
오래 자서그런지 허리가 아프더라는
피로는 풀린듯 개운하게 일어났다.

식빵 몇 조각 먹고 커피를 타서 도서관으로 고고
간만에 가서 컴퓨터 켜놓고 공부하니 집중도 잘되고 시원하고 좋았다.

앞으로 종종 일요일에는 공부하러 좀 나와야지
밤에 하려니 영~ 피곤해서 자꾸 눕게되더라는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663)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2)
Diary (926)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28)
난 그래 (125)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50)
Photo (113)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522,831
Today : 28 Yesterday :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