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시부터 몇년만에 방청소(?)을 하고 짐을 쌌다
옷가지와 인공눈물을 챙기고 돗자리.
준비 끝~~~
일단은 원주로 출발!!
근데 1시간여를 달렸는데 겨우 반왔다.
긴장이 되면서도 살짝 졸음이 와서
드디어 휴게소로 입장.
살짝 낮잠을 취해야징 ㅋㅋ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오늘 차량 시승행사(?)가 있다는 문자를 받아서 뭐하지 하고 있다가

종진이에게서 연락이 와서 갈래? 했더니 간다는구먼.

그래서 승훈이네서 나와 집으로 가다가 경로를 변경했다.

그보다 먼저 장수  IC인가? 인천방향으로 탔는데 1100원을 내고 안으로 들어갔는데...

인천공항방면이라는 쩝.

바로 내려서 다시 반대편으로 타니까 다시 1100원 ㅠㅠ.

근데 현금이 딱 2000원 있었는데 어떡하지? 어떻하지? 하다

카드지갑을 뒤져보니 꼬깃꼬깃 접혀있는 1만원짜리 1장

달러나 연금복권 1000원 당첨된것들은 빨리 처리 해 버려야겠다.

아무튼 나를 살린 1만원짜리 덕에 맘 편히 목동 전시장으로 갔다.

도착해서 전화하니까 뭐~~? 이제 출발? ㅡㅡ;

결국 나혼자 먼저 들어가서 딜러에게서 음료한잔 얻어먹고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컨츄리 맨을 타보기로 했다.

이전에 모터쇼 갔을 때, 컨츄리맨을 보고 '미니가 작지 않네?' 하며 깜짝 놀랐었는데 그게 이거더만 ㅎㅎㅎ

아무튼 타고보니 상당히 높았다. SUV로 분류되고 실내는 스포티지보다 크다나?

길은 들어있는 상태라 부드럽게 나가고 서고 하는데 

난 승차감이나 속도감, 핸들링 이런건 잘 모르겠다.

근데 딜러말로는 승차감은 높고 해서 미니보다는 좋다라고 하더군.

시승을 끝내고 브로셔를 보고 있는데 한참후에 녀석이 도착 간단히 수다(?)를 떨다가

얘들도 컨츄리맨 시승을 해 보자고 해서 탔다.

브레이크가 너무 잘 든다면 끽끽 서대는 바람에 목에 디스크가 ㅎㅎㅎ

시승을 마치고 선물로 키링을 하나씩 받아오고 상암에 녀석 회사근처로 갔다.

가다가 또 길을 잘못들어 헤매고 ㅠㅠ

수제 삼각김밥집에서 간단히 요기를 하고 투썸에서 아이스 어쩌구 라떼를 시켜서 시간을 보내다

집에는 아홉시쯤 출발. 도착해서 개콘 겨우 봤다. ㅋㅋ


이거 넘 돌아다니는 건 아닌지 ㅎㅎ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차 산 선물로 주차번호판을 사 준다고 해서 기다렸다.

사실 이 덕분에 옆집 차를 박았을 때, 경찰아저씨까지 왔지 ㅋㅋ

왜냐면, 내 명함을 대시보드에 꽂아 놨는데 잘 안보여서 찾다 찾다 경찰을 불렀다는 쿨럭.

어쨌거나 주문한게 왔으니 가지러 오라고 해서 토욜 저녁쯤 넘어갔다.

도착하자마자 나에게 보여준 주차판 투명한 아크릴에 새겨진 내 전화번호 

게다가 불도 들어온다는 ㅎㅎ 꽤 이쁘당

비도 슬슬 오고 집에서 만들던 것(?) 마저 만들려고 금방 다녀오려고 했는데

이런... 비온다고 김치전에 오징어를 넣어서 부치고 있는거 아닌가?

막걸리를 곁들여 먹으니... 집엔 내일가야겠다 ㅎㅎ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금요일 저녁 7시.

싸이의 게릴라 콘서트가 강남역 4거리에서 한다는 소식에 갔는데

같이 갔던 분이 일이 있어서 먼저 떠나고 나만 홀로 6시 50분부터였나 기다리고 있다가

백댄서들(상당히 어려서 그냥 다른 가수팀인 줄 았았다는...)을 찍고

약 1시간정도 뛰다가 집으로 귀가.


오는도중 득수에게서 문자 한통을 받았다. 애기가 3주 일찍 나왔다고 

그래서 내일은 바쁘고 또 금방 퇴원하니까 오늘 늦게라도 다녀오자고해서

9시쯤 출발해서 잠깐 들렸다가 집에 왔다 

휴~. 비와서 조심하기는 했는데

안산쪽에서 옆에 트력이 지나가면서 웅덩이 물을 뿌리고 갔는데

앞이 완전히 안보여서 긴장했었다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지난 월요일.
밤에 하늘이 꽤 괜찮아서 잠시 근처 공원 주차장으로 가서 라디오를 들으며 쉬다가 집에 들어오는데 주차장 입구에 렉스턴의 한대가 머리를 앞으로 좀 내밀고 있어서 그것을 감안하고 후진주차를 하는데 서 있는 차와 아슬하게 빗겨 간 것 같으면서도 조금 느낌이 이상해서 내린 뒤에 차 뒷부분 옆부분을 더듬어 봤다.
아무느낌이 없어 그냥 올라왔는데 다음날 저녁 퇴근해서 집앞에 도착하자 경찰차가 주차장 앞에 있어서 무슨일인가 해서 가봤더니 나에게 전화를 3 통이나 했었다. 걸어오는 도중에 진동을 못 느껴서 못받았고 상황은 이랬다.
전날밤 부딪히는 소리가 났는데 다음날 확인해보니 자기네 차 범퍼 바로 뒷쪽이 손바닥 크기정도 들어가 있었고 내 차를 살펴보니 뒤쪽 휀다(?) 쪽에 긁힌자국이 있어서 하루종일 수소문했으나 찾을 수 없어서 경찰에게 사고접수를 한 듯하다
주차번호판을 아직 구매하기 전이라 명함을 꽂아놨었는데 너무 안쪽이라 확인할 수가 없었다고
어쨌거나 미안함에 연신 사과를 하고 보험회사를 부를까하다가 일단 수리하고 나오는 비용보고 많으면 하고 아니면 현금으로 하게 수리하고 영수증을 달라고 했다
에휴~~ 사람도 안다쳤고 차 손상도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생돈이 나간다는 생각에 좀더 주의해서 운전,주차 해야겠다 ㅠㅠ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오전 8시쯤 블랙박스를 장착하고(물론 기사아저씨가 했쥐) 쉬고 있는데

종진이에게서 연락이 와서 그~~ 머나먼 월계동(?)으로 출발

네비가 익숙치 않아서 즐겨찾기(?)에는 등록하지 못하고 그냥 안내만 받으며 갔다

외각순환도로를 타다가 경인고속도로로 갈아타고 나중에는 내부순환로 그리고 국도

거의 50Km.

근데 국도로 들어서서 가는 길에서 좀 애매~한 길을 만나 삥 돌아가다가 도착.

주차를 하는데 후방카메라에서는 잘 몰랐는데 옆차에 너무 바짝(거의 닿을 듯)대서

다시 좀 거리를 벌려서 댔는데

내리고 위를 보니 누가 마스크를 쓰고 나를 내려다 보고 있었다.

올라가보니 제수씨. 내가 너무 바짝 붙여서 좀더 떼어서 세우라고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는데 안.들.림.

일단 피자시켜서 먹고나서 애기 잠시 맡겨놨는데 데리러 간다고 집을 비우고

나와 태원이에게 걸레질을 맡기고 떠났다.

거실을 두번인가 세번인가 닦고 이제 침실을 닦다가 갑자기 처량한 생각이 들어 한 컷 ㅋㅋ

작은방까지 닦아주고 잠시 누워 TV 보다가 잠들고

일어나서는 동전빨래방으로 갔다가 빨래기다리면서 카페에서 차 마시고 놀다가

빨래를 마치고 집으로 와서 밖에 내다 놓은거 정리하고 늦은 저녁 먹고

집으로 출발 ㅎㅎ 

한것도 없는데 하루가 후딱이네 그랴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주차 미워

2012.08.09 23:59
오늘 느낌이 안좋았다 그래도 연습을 해야 하기에 나갔다

좌회전 못하고 유턴으로 되돌아 오기를 반복하다 윤철이 만나고 보조미러 사고

음료수 한 잔하고 얘기하고 무사히 귀환했는데

후진으로 대는데 보통은 젤 바깥에 두는데(지난 이틀간) 오늘은 안쪽차가 비어있어서 깊숙히 들어갔다

분명히 벽이랑 거리가 충분했는데
내리고 나서 확인해보니 벽에 딱 붙어있는거 ㅡㅡ 뒤쪽이 10cm정도 더 튀어나왔다는





살짝 빼서 확인해보니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영근
    2012.08.10 00: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댈님... 허얼.....

어떤 것이든지 난 내 것이 좋다
크던 작던 좋던 나쁘던

그냥 갖고 싶은 것을 가질 뿐
나는 기다림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빨리와라 지치기전에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아~ 차 살까?

2012.07.22 20:51
오늘 오후 윤철이랑 중고차센터에 다녀왔다.
건물이 예전보다 세련되게 바뀌었더군
(예전에 운전면허 여기서 땄는데 ㅋㅋ)
윈스톰 ->. 가격대비 성능이 괜찮다나?
미니 -> 첫차는 미니 ㅋㅋ
제네시스 쿱 -> 잘나나가는데 기름값이

갱 요샌 기분전환이 필요하긴한데...
차 사면 해결될까?

이거 모아놓은 돈도 없는데
사야하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571)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69)
Diary (906)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09)
난 그래 (107)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20)
Photo (112)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442,508
Today : 285 Yesterday : 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