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3일차

2018.10.05 09:45
수요일 하루 쉬고 가는데
오늘은 또 어떤연습을 할 지 기대가 된다.

시작부터 자유형 4바퀴...
팔 각도를 신경쓰다보니 자세도 그렇지만 속도도 잘 안나는데 앞사람이 조금 느렸다
그래서 나도 더 천천히 가는데
뒤에서는 그런지 모르고 오다보니 자꾸 내발을 쳤다.
한바퀴 돌고 나서 앞사람이 비켜줘서 조금 속도를 내어 갔다니 간격이 적절해졌다.

오른팔 두번에 왼팔 한번으로 한팔 접영을 하라고...올 때는 반대로해서 4바퀴

그다음엔 3바퀴였나?
그리고는 스타트

접영으로 3번인가 가고
평영으로 몇 번 가는데

첫번째는 25미터를 접영으로 한 번에 갔는데
그 뒤부터는 거의 다와서 못가겠더라는

스타트도 처음에는 맨 뒤에 있었는데
앞으로 가라고
평영으로 바꾸고 또 앞으로
그래서 뒤에서 3번째정도가 되었다.

수영장에서는 젤 잘하는 사람 순으로 줄을 선다
1번을 잘 봐야한다
자유형 몇바퀴 배영 몇바퀴 또는
갈때 자유형 올 때 배영 등
수영방법이 바뀌기 때문에 뒤쪽이면 못듣는 경우가 꽤있어서 보고 따라해야하고
그리고 1번이 멈추면 다 돌았다는 뜻이므로
서야한다

다리에 쥐가 슬슬 나려고 하고 배도 차가운지
(아마 저녁을 많이 먹었는데 소화가 다 안되어서 그런지도)
상태가 썩 좋지 않았다.

강습은 잘 끝났는데 체력이 바닥났다.
간만에 빡세게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얼굴도 좀 상기되고 삼두도 펌핑이 되었다.
배는 원래 많이 나와있다...

샤워하고 습식타월을 썼는데
닦는게 아니라 톡톡 드드리듯이 몸에 대면 물기를 흡수한다.
닦으려고 하면 빡빡해서 안밀린다
머리 닦을때가 좀 어색하지 잘 닦인다

지쳤는데...다시 자전거를 타고 집에가야한다.
헉헉대며 가는데
집에가는 루트가 사람이 적은 산책로 느낌이라 그런지 데이트 하는 사람이 종종 보인다

그중에는 뽀뽀하는 커플도 있고(이것들이 씩씩!)
따르릉 따르릉울리며 놀래킬 수도 있으나
저전거가 지나간다는 것 만 알 수 있게 조용히 따르릉하며 지나간다.

집에와서 지쳐 누웠다가 탄산수 한캔 마시고 걍 누움

수영시작한 이후로 버스에서 기절한다..
보통 도착할때쯤 먼저 일어나는데
요즘에는 출근도, 퇴근도 이상한 느낌에 벌떡 일어나면 정차하기 바로 전이다
부랴부랴 준비하고 내린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박영준
    2018.10.05 15: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영으오 체력 키운뒤 한번더 축구 하는 거 어때요?
    • 2018.10.05 15: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빠랑 자주 하자고 해
      나는 골키퍼 ㅎ

BLOG main image
"그게 뭐 어쨌다는 거냐?" 늘 누가 나에게 나에대한 말을할 때면 이말을 기억해라. by nobang

카테고리

nobang이야기 (1675)
Life With Gopro (7)
Life With Mini (72)
Diary (929)
너 그거 아니(do you know) (129)
난 그래 (127)
속지말자 (9)
Project (34)
Poem (14)
Song (0)
Study (156)
Photo (113)
낙서장 (45)
일정 (0)
C.A.P.i (2)
PodCast (0)
nobang (27)
고한친구들 (4)
recieve (0)
History (0)
android_app (2)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533,760
Today : 95 Yesterday : 237